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1-22 17:28

동두천시, 노후하수관 정비사업 추진

기사입력 2021-06-30 00:2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 동두천시가 오는 2024년까지 지반침하와 침수피해 방지를 위한 노후하수관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총사업비 150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원도심 지역인 생내처리구역을 중심으로 시 전역 총 5곳에서 진행된다.

 

하수관이 노후되면 결함이 발생하고 상부 토양이 결함부위를 통해 하수관으로 유실된다. 이어 땅 속에 생긴 동공 위로 차량 통행과 같은 하중이 가해지면 지반침하가 발생한다.

 

실제 지난 2014~2019년 전국에서 발생한 지반침하 원인은 하수관손상(40.2%), 상수관손상(18.7%), 굴착공사부실(5.3%)순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지반침하의 잠재원인인 노후 하수관 관리를 위해 3차례에 걸쳐 정밀 조사를 펼쳤으며 정밀 조사결과에 따라 설치된 지 20년이 넘은 노후하수관로 총 10km를 우선 정비 대상으로 선정했다.

 

28일 착공한 정비사업은 도로 사용상황 등 도로교통 지장을 최소화하는 한편, 비굴착공법을 병행해 안정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김광수 (abcseoul@empal.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